콘텐츠목차

메타데이터
항목 ID GC04100589
한자 瑞山普願寺址石槽
분야 종교/불교,문화유산/유형 유산
유형 유적/유적(일반)
지역 충청남도 서산시 운산면 용현리 150
시대 고대/남북국 시대/통일 신라,고려/고려
집필자 이강열
[상세정보]
메타데이터 상세정보
개축|증축 시기/일시 2005년연표보기 - 지의류 제거 및 균열 부분 접합 보수
문화재 지정 일시 1963년 1월 21일연표보기 - 보물 제102호 지정
현 소재지 서산 보원사지 석조 - 충청남도 서산시 운산면 용현리 150 지도보기
원소재지 서산 보원사지 석조 - 충청남도 서산시 운산면 용현리 150
성격 석조
양식 화강암제 석조
크기(높이,길이,둘레) 3.5m[길이]|65㎝[높이]|90㎝[너비]
소유자 국유
관리자 서산시
문화재 지정 번호 보물 제102호

[정의]

충청남도 서산시 운산면 용현리에 있는 통일 신라 시대~고려 시대 석조.

[건립 경위]

보원사(普願寺)는 통일 신라 시대 화엄 10찰로 불린 사찰일 뿐만 아니라 고려 광종 때에는 국사를 파견한 큰 사찰이었다. 서산 보원사지 석조(瑞山普願寺址石槽)보원사가 가장 융성하였던 통일 신라 말에서 고려 시대 초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며, 사찰에서 물을 담기 위한 용도로 제작되었다.

[위치]

보원사지 석조서산 용현리 마애여래삼존상(瑞山龍賢里磨崖如來三尊像)[국보 제84호]으로부터 남쪽으로 약 1.2㎞ 거리, 서산 보원사지(瑞山普願寺址)[사적 제316호] 내에 자리한다. 서산 보원사지 사역의 초입에 있는 당간 지주(幢竿支柱)에서 북쪽으로 약 50m 거리에 위치한다.

[형태]

하나의 큰 화강암을 파내어 만든 석조이다. 현존하는 석조 중에서 가장 규모가 큰 유물로서 표면에는 아무런 장식을 하지 않아 간결하다. 길이 3.5m, 너비 90㎝, 높이 65㎝의 장방형으로 내부에는 물을 담을 수 있도록 파내었고, 배수를 위한 8㎝ 정도의 구멍이 장축의 한쪽 부분에 치우쳐 뚫려 있다. 바닥 면은 얕은 경사를 두어 배수구로 물을 빼도록 고안되었으며, 땅속에 묻혀 있는 부분에는 거칠게 정을 쪼았던 흔적이 남아 있다.

[현황]

2011년 현재 보원사지 석조는 국가 소유로 서산시가 관리하고 있다. 1963년 1월 21일 보물 제102호로 지정되었다. 오랜 시간이 지나면서 지의류가 생겨나고 균열이 나서 2005년 지의류를 제거하고 균열 부분을 접합하여 보수하였다.

[의의와 평가]

보원사지 석조는 조각 수법이 간결하고 중후한 느낌을 주는 유물로 통일 신라에서 고려 시대 초기에 제작되었는데, 현재 남아 있는 석조 중에서 가장 큰 유물이다.

[참고문헌]