콘텐츠목차

서산 간월암 목조보살좌상
메타데이터
항목 ID GC04100502
한자 瑞山看月庵木造菩薩坐像
분야 종교/불교,문화유산/유형 유산
유형 유물/불상
지역 충청남도 서산시 부석면 간월도1길 119-29
시대 조선/조선 후기
집필자 여성민
[상세정보]
메타데이터 상세정보
제작 시기/일시 1600년 전후연표보기 - 조성
문화재 지정 일시 2007년 9월 20일연표보기 - 충청남도 유형 문화재 제184호로 지정
현 소장처 간월암 - 충청남도 서산시 부석면 간월도1길 119-29[간월도리 16-11]지도보기
성격 불상|목조 보살 좌상
재질 목재
소유자 재단법인 선학원
관리자 간월암 주지
문화재 지정 번호 충청남도 유형 문화재 제184호

[정의]

충청남도 서산시 부석면 간월도리 간월암(看月庵)에 있는 조선 후기 목조 보살 좌상.

[개설]

서산 간월암 목조보살좌상(瑞山看月庵木造菩薩坐像)은 크기가 작은 편에 속하지만, 역사는 오래되어 간월암을 창건한 승려 무학(無學)[1327~1405]이 조성한 것이라고 알려져 있다. 서산 간월암 목조보살좌상의 뒤쪽에는 가섭존자(迦葉尊者)와 아난존자(阿難尊者), 그리고 4대 보살[문수보살·보현보살·관세음보살·대세지보살]을 협시로 표현한 탱화가 걸려 있다. 소유자는 재단법인 선학원이고, 관리자는 간월암 주지이다. 2007년 9월 20일 충청남도 유형 문화재 제184호로 지정되었다.

[형태]

타원형의 얼굴에 높이 솟은 보계(寶髻)가 있으며, 장식이 달려 있지만 비교적 화려하지 않은 보관(寶冠)을 착용하고 있다. 신체에 비하여 두부가 다소 큰 편이지만 신체는 안정감이 있고 균형이 잘 잡혀 있는 편이다. 두 눈은 반쯤 감은 상태이고, 큼직하면서도 오뚝한 코는 뚜렷하게 표현되었다. 이마에는 백호(白毫)가 있으며, 짧고 굵은 목에는 삼도(三道)를 표현하지 않았다. 귓불을 거쳐 흘러내린 보발은 양쪽 어깨 위에서 세 가닥으로 늘어뜨렸다.

양어깨를 모두 덮은 통견식(通肩式) 법의(法衣)를 걸치고 있는데, 옷 주름은 굵으면서도 단순하게 표현하였다. 수인(手印)은 아미타구품인(阿彌陀九品印) 중 중품하생(中品下生)을 결하고 있으며, 수인으로 보아 관음보살일 가능성이 매우 크다.

[특징]

신체에 비해 머리 부분이 큰 편이며, 목이 짧다. 얼굴과 몸통 모두 부드러운 타원형의 곡선 형태를 취하고 있으며, 시선을 약간 아래로 둔 상태를 보여 준다.

[의의와 평가]

서산 간월암 목조보살좌상은 상호(相好)나 조각 수법, 신체 비례의 안정성 등으로 볼 때 임진왜란 이후의 보살상과 차별성이 있으며, 조성 시기는 1600년 전후로 추정된다. 비교적 정확한 조성 연대를 알 수 있기 때문에 당시의 불상 양식을 연구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가 된다.

[참고문헌]